윤스매거진 | 윤선생 본문 바로가기

영어의 시작점, 초3 영어 교과서 쏙쏙이 파헤치기

카카스토리 경로


초등학교 3학년이 되면 학생들이 배워야 할 과목이 확 늘어납니다. 대표적으로 사회, 과학, 그리고 영어입니다. 1, 2학년 때 사회나 과학은 통합교과에서 간단하게 접해보기라도 하지만, 영어는 그렇지 않습니다.
학교 현장을 살펴보면, 3학년 교실에서 학생들 간의 학습 수준 차이가 가장 많이 나는 과목이 바로 ‘영어’입니다. 영어유치원을 다녔거나, 가정에서 꾸준히 영어 학습을 이어왔던 학생들도 있고, 간단한 일상 회화까지 가능한 학생도 있습니다. 반대로 ABC조차 모르는 학생들도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어? 저 친구는 벌써 영어로 말을 할 수 있네?’, ‘아... 우리 아이는 아직 ABC도 모르는데 큰일이다.’ 등등 자연스럽게 학생들끼리도, 학부모들끼리 다른 학생들과 비교하게 되고, 걱정과 불안이 쌓이게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다보니 '우리 아이를 어떻게 도와줘야 할까?’라는 마음이 들며 영어 학원 등을 알아보게 됩니다. 물론 이 방법이 잘못된 것은 아닙니다. 다만, 영어라는 과목의 큰 흐름을 파악하고 나서 어떻게 접근하면 좋을지를 판단하시는 편이 학생들에게 부담감이 없고, 학부모 입장에서도 걱정을 줄이실 수 있습니다.




영어 공교육의 시작이 초등학교 3학년부터로 많이 알고 있지만, 정작 ‘무엇’을 배우는지 그 내용에 대해서는 자세히 모르고, 학부모들이 학교에서 어떤 교육을 하는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와 함께 초3 영어 교과서가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지 등을 살펴보기 전에 영어 교과서는 다른 과목과는 다른 점이 있다는 점을 아셔야 합니다.

가정에 교과서가 있다면 직접 보고 오시죠. 찾으셨나요? 국어와 수학 등은 ‘교육부’가 담당을 하고 있는 국정교과서인 반면, 영어는 ‘천재교육, 대교, 동아, YBM’ 등 각 민간 출판사가 담당하는 검정 교과서입니다. 다시 말해서 국정 교과서인 국어, 수학 등은 모든 초등학교가 같은 교과서를 사용하지만, 영어는 학년의 교과서 선정에 따라 학교마다 다른 교과서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선생님, 그럼 같은 3학년이라도 학교마다 
다른 내용을 배우게 되는 건가요?


출판사의 재량이기에 단원명과 내용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국가에서 정해준 영어 교육과정의 큰 틀에서 벗어날 수는 없습니다. 즉, 국가에서 초등학교 3-4학년 때 꼭 포함시켜야 하는 내용과 성취기준, 학습 요소들이 무엇인지 아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위의 내용을 학생들이 쉽게 달성하기 있도록 출판사별로 다양하게 교과서를 제작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출판사별로 학습 단원, 목표를 파악하는 것 보다는 영어의 핵심 영역인 듣기, 말하기, 읽기, 쓰기 영역에서 반드시 포함되어야 할 학습 내용을 중심으로 알려드리도록 할게요.




국어와 마찬가지로 영어도 듣기·말하기인 음성 언어가 먼저입니다. 4가지 언어 기능(듣기·말하기·읽기·쓰기)을 교육할 때에는 이해 기능으로부터 표현 기능으로, 음성 언어로부터 문자 언어로 점진적으로 함양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즉 들어야 말할 수 있고, 읽을 수 있어야 쓸 수도 있습니다. 밑에 제시된 읽기·쓰기 내용 요소를 보시면 비교가 쉽게 되실 겁니다. 3,4학년은 듣기·말하기 부분에 집중되어 있고, 학년이 올라갈수록 듣기·말하기보다 읽기·쓰기 영역에서 다양한 내용 요소들을 배우게 됩니다. 3학년 학생일수록 영어를 친근하게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출을 통해 듣기와 말하기에 집중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각 교과서 1단원 시작과 함께 영어를 반복하여 들으면서 알파벳을 배우게 되는데, 위의 내용 요소 중 듣기 영역의 소리 ‘알파벳, 낱말의 소리’가 필수적으로 가르쳐야 하는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구체적으로 말하기 영역에서 영어로 ‘자기소개’를 설명할 수 있도록 교과서에서 가르쳐야 합니다. 즉, 출판사마다 단원명과 순서는 다를지라도 자기소개하는 단원은 반드시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우선 아래 각 출판사들의 단원명을 살펴보시죠. 모두 1단원에 알파벳과 함께 자기소개를 시작하는 단원으로 시작하는 것을 관찰하실 수 있습니다. 천재교육도 1단원명은 Hello! 이지만 소단원 1 제목이 Hi, I'm Jello 이듯, 위의 표 내용을 벗어날 수는 없다는 뜻입니다.


마찬가지로 각 단원이 대부분 비슷하거나 겹치는 부분이 많다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니 학교 영어 공부뿐 아니라 혹시 추가적인 영어학습을 생각하고 있으시다면 3,4학년 학생들의 필수 내용 요소가 무엇인지를 확인한 뒤, 우리 아이는 어떤 부분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신지를 파악하고 지도해 주시면 효과적인 교육이 될 수 있습니다. 

이어서 읽기와 쓰기의 내용 요소입니다.


읽기와 쓰기 영역은 간단하게 철자와 어휘(어구) 정도입니다. 그러나 가끔 3학년 학생임에도 불구하고 문장을 쓰고 작문하는 학생들을 보곤 합니다. 학생의 입장에서 그런 활동이 즐겁다면 충분히 교육적인 활동이 될 수 있으나, 대부분 안타깝게도 학생의 입장이 아닌 부모님의 일방적인 지도 방식이 많습니다. 가끔 영어 단어와 문장, 독해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학부모들의 질문을 받습니다. 어릴 때부터 많은 단어를 외워야 커서 도움 되지 않냐는 등의 의문입니다. 그럼 전 항상 같은 대답을 드립니다. 학생이 부담스럽지 않다면 당연히 도움 된다고 말씀드립니다.




영어를 배우는 가장 큰 목표는 학습자들의 영어 의사소통 능력을 길러주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초등학교 영어의 목표는 ‘초등학교 영어는 학습자들이 영어 학습에 흥미와 자신감을 가지고 일상생활에서 사용되는 기초적인 영어를 이해하고 표현하는 능력을 길러 영어로 의사소통할 수 있는 기초를 마련한다’입니다. 가장 중요한 목표는 학생들이, 우리 아이들이 영어에 흥미와 자신감을 가져야 하는데, 시작 단계에서부터 어려운 것을 강요하고 강조하면 흥미는커녕 자신감만 떨어지고, 심할 경우 영어를 기피하게 되는 상황이 오게 됩니다.


오히려 국가 영어 교육과정에서 제시하는 각 학년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수는 3~4학년군에서는 240 낱말 내외, 5~6학년군에서는 260 낱말 내외에 불과합니다. 합쳐서 500 낱말이라는 뜻입니다. 단일 문장의 길이도 3~4학년군에서는 7 낱말 이내, 5~6학년군에서는 9 낱말 이내로 학생들의 자연스러운 언어 활동을 위하여 부담을 최소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부분은 전혀 신경 쓰지 않고 무리한 영어 선행학습과 흥미와 동떨어진 영어 학습은 피해주셨으면 합니다.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요. 학교생활이 행복해야 학교에 가고 싶어 하는 것처럼, 처음 시작하는 학년인 만큼 학생들이 영어에 흥미를 지닐 수 있도록, 자신감을 쌓을 수 있도록 신경써주셔야 우리가 바라는 궁극적인 목표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무료 상담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