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스매거진 | 윤선생 본문 바로가기

2022 개정 교육과정 달라지는 것! OX 퀴즈로 알아보자!

카카스토리 경로

여러분은 바뀌는 교육과정에 대해 얼마나 알고 계시나요? 매번 빠르게 변화하는 교육과정을 잘 따라가고 있는지 걱정이 많으실 텐데요. 그래서 교육과정에 대한 지식을 점검해보는 OX퀴즈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헷갈리는 정보부터 새로운 정보까지 바로 알아보고, 더 자세한 정보를 위한 강의 정보까지 마련했으니 끝까지 집중해주세요!


QUIZ 1. ‘2022 개정 교육과정’은 2022년에 바뀌는 교육과정이다 (O/X)

정답은 X입니다.
2022 개정 교육과정은 2022년에 발표된 교육 과정을 뜻합니다. 즉, 2022년에 앞으로 바뀌게 될 교육과정에 대한 발표를 한 것이지요. 이번 개정 교육 과정은 지난 2022년에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총론을 발표한 이후 12월에 확정 발표가 되었습니다. 이에 대한 시행은 2024년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QUIZ 2. 개정교육 과정에서는 국어 학습 시간이 확대된다 (O/X)

정답은 O입니다.
디지털 세대의 문해력 수준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교육부에서는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문해력 교육을 강화시키겠다는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문해력을 강화하기 위해 초등학교 저학년의 국어 수업 시간은 현재 448시간에서 482시간으로 34시간 늘어나고, 고등학교 국어 수업에서 각종 매체의 문해력을 키우는 과목을 신설할 예정입니다.


QUIZ 3. 기존 영어 영역(듣기, 읽기, 말하기, 쓰기)에 ‘보기’ 영역이 추가됐다. (O/X)

정답은 X입니다.
기존 듣기,읽기,말하기,쓰기 에서 ‘이해’와 ‘표현’으로 전면 변경되었습니다. 시대의 흐름에 맞춰 영어 영역도 달라져야 한다는 교육부의 생각인데요. ‘이해’는 기존 듣기와 읽기에 보기를 더한 영역으로 지식 정보 처리 활용 능력을 배우고 ‘표현’ 은 기존 말하기와 쓰기에 제시하기를 더해 생각, 느낌, 의견 전달 능력을 배우게 됩니다.

QUIZ 4. 수능 영어는 절대평가로 1등급 비율이 30%가 넘는다 (O/X)

정답은 X입니다.
2023학년도 수능 영어에서 영어 1등급은 7.83%에 그쳤습니다. 영어가 절대평가라고 점수 따기 쉬운 만만한 과목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수능 영어의 1등급을 받는 학생들이 적은 것인데요, 수능 영어의 난이도는 학생의 의지나 요구로 바뀌지 않기 때문에 영어 공부에 소홀히 해서는 안 됩니다. 또한 학년에 상관없는 영어 과목은 고등학교 입학 전에 수능 1등급 수준으로 만들어 놓는 전략이 필요합니다.


QUIZ 5. 앞으로 시험은 종이 시험지가 아니라 컴퓨터로 치러진다 (O/X)

정답은 O입니다.
바뀌는 교육과정에서의 시험은 컴퓨터로 치러집니다. 이를 Computer Based Test(컴퓨터 기반 시험), 즉 CBT 방식이라고 하는데요, 종이로 보는 것에 익숙한 학생들이 컴퓨터로 시험을 치를 경우 객관식은 3점, 주관식은 무려 11점이나 성적이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되었는데요, 이 때문에 학생들에게 컴퓨터 시험에 대한 경험과 훈련이 필요합니다. 아직까지 한 번도 컴퓨터 시험을 치러본 적이 없다면 컴퓨터 기반 시험으로 치르고 있는 윤선생 학력평가(YSAT)를 통해 준비해 보세요.

QUIZ 6.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는 점수와 등수로 성적이 산출된다 (O/X)

정답은 X입니다.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 성적표에는 학생의 점수와 등수가 아닌 학업 성취율이 표시됩니다. 4수준 ‘우수’ 부터 3수준 보통, 2수준 기초, 1수준 기초학력미달로 나타내는데요. 기초학력 미달의 학생들을 대상으로는 ‘기초학력 보장법’에 따라 별도의 교육이 실시됩니다.

지금까지 바뀌는 교육과정에 대해 OX 퀴즈로 알아봤는데요, 혹시 OX 퀴즈 중에서 잘 알지 못했거나 헷갈리는 부분이 있었다고 걱정하지 마세요. 윤선생이 더 자세하고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리기 위해 랜선 학부모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으니까요.


※ 콘텐츠 활용 유의사항

- 홈페이지 내 학습후기 및 인터뷰, 전문가 칼럼에 대한 저작권은 윤선생 본사에 있으며, 일체의 무단 도용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
- 해당 콘텐츠를 무단으로 사용할 경우, 저작권/초상권 등 관련 법률 위반으로 민형사상의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해당 콘텐츠를 활용하고자 할 경우, 링크 URL을 사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윤선생 상담하기